안녕하세요? 강남심리치료센터 마이스토리입니다. 오늘은 소심한 성격 고치기에 대한 내용을 주제로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세상을 살아가는데 있어 소심한 성격도 나름대로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장점들보다는 단점들이 먼저 보여지는 경우가 많아 억지로 소심한 성격을 바꾸려고 하시기 때문에 힘이 들고 어려울수도 있습니다. 성격이란 억지로 바꾸려한다해서 바뀌어지는 것은 아니니까요. 가장 중요한 것은 지금 나의 성격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우선이 아닐까 싶은데요,

억제로 고치려고 하면 힘이 들지만 그 소심함 안에서 나만의 장점을 찾아내고 그러한 장점들을 가꾸고 극대화해 나갈 수만 있다면 우리들이 그렇게 노력했어도 바뀌지 않았던 소심한 성격도 조금씩 긍정적인 성격으로 변화되어가고 심지어 나 자신에 대한 자존감도 높아지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되실 수 있게 될 거예요. 자 그럼 강남심리치료센터 마이스토리와 본격적으로 알아보도록 할까요?

1. 나의 장점들을 하나씩 종이에 적어보기

펜과 종이를 준비하신 뒤 종이에 자신의 장점들을 하나씩 적어보시는 것을 권해 드려요. 대부분 많은 분들이 본인이 가진 훌륭한 장점들을 잘 모르고 계신 경우가 많은데요, 지금까지 살아오며 남들로부터 인정받았던 일, 잘한 일, 그리고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었던 일 등을 종이에 하나씩 적어 나가시면서 그것을 되새겨 보신다면 내가 얼마나 많은 장점들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느끼실 수 있게 되면서 자신감 또한 생기게 될 것입니다.

2. 너무 타인을 의식하지 말자

세상에 100% 완벽한 사람이 있을까요? 그런 사람은 없습니다. 아무리 잘나가고 아무리 잘나가고 유명한 사람들도 100% 모두를 만족시키지 못하죠. 그렇기에 너무 타인으 이식하거나 두려워할 필요는 없습니다. 여러분들께서 확신이 있다면 그 일이 될 거라 믿는다면 당당하게 시도하시고 도전하세요. 그것이 그렇지 않은 삶 보다 훨씬 더 매력있고 멋진 삶이 아닐지요? 여러분들의 멋진 가능성을 응원합니다.

3. 혼자 있는 시간을 보람있고 가치있게

혼자 있는 시간을 보람 있고 가치있게 보내보는 것입니다. 혼자이더라도, 나 자신에게 도움이 되고 발전이 될 만한 것들이 많습니다. 독서를 한다던지, 운동을 한다던지, 취미 활동을 한다던지, 아니면 블로그를 개설하여 운영한다던지 등등 혼자이더라도 내가 좋아지고 발전되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면 기대감과 행복감이 내 마음에 채워질 것입니다. 혼자가 두렵고 외롭고 불안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부정적인 면을 나만의 알찬 시간으로 긍정적인 환경으로 바꾼다면 우리의 인생은 바뀌게 될 거예요.

4. 사람들과의 만남을 통해 나 자신의 가치를 발견하자

자기 자신을 위해서도 혼자 있는 시간은 꼭 필요하지만 그 시간이 너무 길어질 경우 자연스럽게 혼자인 환경에 익숙해져 남들과 좋은 대인관계를 맺어나가는데 어려움을 겪게될 수 있습니다. 새로운 사람들과 만남을 가지는 것도 좋지만 그것이 부담스럽고 어렵다면 친한 친구들과 종종 연락도 하고 소식을 주고받으며 지내보는 것입니다. 내 가까운 주변 사람들부터 한명한명 챙기며 대인관계를 잘 맺어 나간다면 내 주변이 풍요로워지게 되고, 그로 인한 자신감도 생기게 된다는 것을 경험하게 되실 수 있습니다.

5. 취미를 가져보자

소심한 성격을 고치고 싶으시다면 내가 잘 하는 취미 활동을 가져 보시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운동을 좋아한다면 운동 동호회에 들어간다던지, 만들기를 좋아하면 만들기 모임에 가입한다던지, 아님 혼자하는 취미를 좋아한다면 자신의 취미를 블로그를 만들어 공유하며 사람들과 공유하고 소통해 나가는 것도 좋습니다. 취미는 우리의 삶을 완성시켜주고, 더 나아가 삶의 의욕을 고취시킵니다. 그럼으로서 소심한 성격을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성격으로 바꿔주고 우리의 삶 또한 변화시키죠.

강남심리치료센터 마이스토리와 함께 알아본 소심한 성격 고치는 방법 어떠셨나요? 여러분들은 그 누구보다도 소중하고 가치있는 존재라는 사실을 꼭 기억하셨음 좋겠습니다. 마이스토리 강남센터였습니다.

홈페이지 바로가기

Posted by 행복담은 의미있는 삶을 찾아가는 길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