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강동 아동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입니다.


아이를 입양해서 키우는 것은

소중한 사랑을 실천하는 일인 만큼

너무도 가치있고 소중한 일인데요,

친 자녀가 아니다 보니 그만큼 어려운 점이 많은 것도 사실입니다.

특히 아이가 친 부모를 잊지 못하고 있거나 하는 경우엔

부모로서 많이 난감한 것이 사실일 텐데요,

오늘은 강동 아동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와 함께

입양아를 키우는 부모가 꼭 알아야 할 점들에 대한 내용을

나눠 보도록 하겠습니다.



입양한 사실을 숨기지 않습니다.


아이가 입양되었다는 것을 자연스런 가족의 일상사로

여기세요. 가족을 형성한다는 측면에서 입양을 보통 가정의 출신과

동일시하는 것입니다. 굳이 아이가 그 사실을 감당할 수 있을

나이가 될 때까지 기다릴 필요는 없습니다.


흔히 아이들은 '엄마 뱃속에서' 생겼다는 이야기를 듣고 자라는데

더 성장하여 임신과 출산에 관해 좀 더 구체적인 의문이 생길 때

부모는 임신과 출산이라는 복잡한 사실을 아이에게 이야기해 줍니다.


입양도 마찬가지입니다. 가족이 어떻게 형성되었는가에 관한

문제에 아이가 의문을 가지기 시작할 때 사실을 밝혀 주면 됩니다.


아이가 성장할 수록 자신의 출신과 입양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할 것입니다. 이때 아이에게 입양에 대해 거리낌없이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줍니다. 그러면 아이는 혼자서

고민하지 않고 부모와 모든 문제를 상의하게 됩니다.



아이 친부모의 존재를 인정합니다.


강동 아동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와 알아보는

입양아를 키우는 부모가 꼭 알아야 할 점 둘째,

친부모의 존재를 인정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또한 아이가 친부모에 대해 물으면 아는 데까지 대답해 주고,

만일 아는게 별로 없어서 질문에 답할 수 없다면 입양 기관에

문의합니다.


그러나 이때 아이의 나이를 고려해야 합니다.

아이의 생모가 부득이한 사정으로 입양을 의뢰했다고 하더라도

취학 전 연령이라면 그러한 사실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지 않을 것이므로 적당한 때를 기다리는 것이

안전합니다.


절대로 '너의 생모가 너를 버려서 너를 입양했단다.'

라는 식으로 말하지 말아야 합니다.

자신이 버림받았다는 말을 좋아할 아이는 한 명도 없으니까요.

대신 '너의 생모가 너를 입양기관에 맡긴 것은 너를 사랑하기 때문에

그것이 너에게 가장 좋을 거라고 생각해서 그런 것 이란다.'

라고 말해 주도록 합니다.



입양 후 입양기관의 서비스를 이용합니다.


대부분의 입양기관은 상담에서부터 워크샵, 양부모 모임에 이르기까지

입양 후에도 입양과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해 주므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을때는 입양기관을 찾아가 조언을

구하도록 합니다. 입양기관을 통해 입양한 게 아니더라도

이들 입양기관으로부터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오늘은 강동 아동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와 함께

입양아를 키우는 부모가 꼭 알아야 될 점들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사랑은 간섭이 아닌 지켜봐 주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특히 입양아는 친 부모가 아니라는 혼란으로 인해

엄마 아빠의 뜻에 잘 따르지 않게 되는 경우가 더 많은데요,

아이가 이러한 행동을 보이더라도 속상해 하고 힘들어 하시기 보단

아이의 마음을 최대한 공감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해 나가신다면

아이도 엄마 아빠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게 될 것입니다.


홈페이지 바로가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송파구 오금동 18-30 | 마이스토리 강동센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행복담은 의미있는 삶을 찾아가는 길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