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부산아동청소년심리치료센터 마이스토리입니다.

 

 

인터넷, 스마트폰 중독 현상이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데요~

최근 뉴스에서 우리나라 청소년 7명 중 1명꼴로

인터넷과 스마트폰에 중독된 걸로 조사되었습니다.

중독 되는 나이도 점점 낮아지고 있구요.

 

 

"부산아동청소년심리치료센터 마이스토리"

 

 

25일 여성가족부가 공개한 "2017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에 따르면

인터넷과 스마트폰 중 하나 이상 위험, 주의 사용자군에 해당하는 청소년은

20만 243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3~4월 전국 1만 1578개 초등 4학년 46만 8000명,

중학교 1학년 44만 5000명, 고등학교 1학년 50만 1000명 등

총 141만 3725명을 대상으로 했습니다.

 

 

 

인터넷 과의존 위험군은 12만 9966명이나 됐으며, 전년대비 1만 4723명이나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위험 사용자군'은 1만 2646명, '주의 사용자군'은 11만 7320명이었습니다.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13만 5181명으로 전년보다 3204명 줄었고,

이 중 '위험 사용자군'은 1만 6165명, '주의 사용자군'은 11만 901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인터넷과 스마트폰 문제를 중복으로 가지고 있는 청소년은 6만 2711명으로 나타났으며,

중복으로 중독 위험을 가진 청소년은 전년보다 7725명 늘었습니다.

 

 

연령별 중독 규모를 보면 인터넷 위험군은 중1>고1>초4 등이었으며,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은 고1>중1>초4 순이었습니다.

 

문제는 인터넷 및 스마트폰의 과의존 저연령화가 두드러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성별로는 인터넷의 경우 남학생이,

스마트폰의 경우 여학생 과의존 비율이 높게 나타났습니다.

 

 

여성가족부는 과의존 저연령화 추세나 여학생의 스마트폰 과의존 현상에 대한

대응도 강화해 나갈 방침입니다.

 

김성벽 청소년보호환경과장은 "진단조사는 청소년들이 객관적 지표를 통해

자신의 이용습관을 되돌아보게 한다는데 의의가 있다"

"과의존이 우려되는 청소년들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치유프로그램을 지원해

올바른 이용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청소년 20만명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위험'... 저연령화 심각

종합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아동 청소년의 과도한 스마트폰 중독 문제는

다른 문제를 복합적으로 나타낼 수 있기 때문에

전문적인 치료적 개입의 필요성이 요구됩니다.

 

심리상담치료뿐만 아니라

아동/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예방을 위한 부모특강이나

치유캠프등의 활동들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부산아동청소년심리치료센터 마이스토리의 문은 활짝 열려있으니

궁금하신 사항은 언제든지 문의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해운대구 재송동 1220 센텀필 상가 1관 601호 | 마이스토리 부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행복담은 의미있는 삶을 찾아가는 길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