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녀의 학교 적응 돕기 "




여러분 안녕하세요?


강동 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입니다.



어느덧 꽃피는 4월이 되었습니다~^^


이 맘때쯤이면 우리 아이들도


학교에 어느 정도 적응을 하고,


어울려 노는 친구도 제법 생겼을텐데요.



아이들은 친구들과 어울려 놀다보면


정말 많은 일들이 생기죠.


어른들이 보기에 아주 사소한 일로 다투기도 하고,


또 금세 화해해서는 언제 싸웠냐는 듯


자기들끼리 깔깔거리면서 놀기도 하구요~



그런데 어떤 아이들은 친구들끼리 놀다가 생기는


사소한 문제들에 지나치게 예민한 반응을 보여


친구들과 선생님, 엄마, 아빠를 당황하게 합니다.



친구들이 조금만 놀려도 흥분을 하거나


토라져서 하루종일 말을 안하기도 하고,


속상한 마음에 혼자 엉엉 울어버리기도 하지요..




만약 아이가 친구들의 놀림에 너무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면


먼저 아이가 자신감을 갖고 있는지부터 살펴보아야 합니다.



"친구가 놀리는데 너는 왜 아무 말도 못하고 가만히 있어?"


라는 말은 금물!


이는 아이에게 열등감만 불러일으킬 뿐


문제 해결에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으니까요.



그렇다면, 아이의 자신감을 키워주기 위해서


엄마와 아빠는 어떤 태도를 가지면 좋을까요?




< 자녀의 자신감을 키우는 부모의 태도 >



1. 칭찬을 많이 해준다.


아이의 행동을 구체적으로 짚어서 칭찬해주세요.


"우리 강동이가 머리 묶을 줄도 알고 대단한데?"


"강동이가 책정리 하는 걸 도와줘서 청소가 빨리 끝났네~"


등 구체적인 행위를 짚어주면


아이는 스스로에 대한 자긍심을 키울 수 있습니다.




2. 다른 사람의 감정을 이해하도록 도와준다.


길에서 넘어진 친구를 보았을 때


친구가 어떤 기분일지 상상하게 하고,


어떻게 도와주면 좋을지


아이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어 보세요~



자신감은 긍정적인 피드백을 통해 형성되기 때문에


평소, 다른 사람에게 공감하는 연습을 통해


세상과 원활히 교류하는 법을 일깨워주는 것이 중요하답니다.



3. 도움을 청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혼자서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이 있을 땐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세요~


도움을 청하는 것이 자신이 못났기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알면


자신의 부족한 점에 대해


적극적으로 타인에게 도움을 구할 수 있습니다~^^



4. 자기의 의사를 표현하게 한다.


식당에 갔을 때 아이가 먹고 싶은 것을 직접 고르게 하거나


여러 가지 물건 중 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고르게 한 후


그 이유를 물어보세요~


일상생활에서 자신의 생각과 느낌을 표현하는 연습을 통해


자연스럽게 자신감이 생길 뿐더러


자아존중감도 높아집니다.



* 출처 : 신의진의 초등학생 심리백과


강동 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에서는 


아이의 입장에서 아이의 마음을 알아보는 동시에


양육 코칭과 부모 교육 등


 전문적인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만약 아이가 학교 생활을 적응하는 데에 힘들어하거나


또래와 어울리는 것을 힘들어 한다면


강동 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를 찾아주세요~


우리 아이가 자신감을 찾고,


즐거운 학교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부모님과 함께 최선을 다해 도와드리겠습니다.




# TEL : 02-404-5412


# Kakao : mystorykd



▼ 강동 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 실시간 예약하기 



Posted by 행복담은 의미있는 삶을 찾아가는 길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린이집 갈때 아이가 울어요.

안녕하세요? 송파 아동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입니다. 평소에는 잘 지내다가 어린이집에 갈때나 엄마와 떨어져야 할때 유독 심하게 우는 아이가 있습니다. 이럴 땐 엄마 입장에서도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는데요, 이럴 때는 어떻게 아이를 대하고 대처를 하는게 좋을까요? 송파 아동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서두르지 않고 차분하게 준비하세요

아이가 어린이집 갈때 우는 이유는 엄마와 떨어진 새로운 세상에 대한 불안감과 긴장감 때문입니다. 이런 심리의 아이에게 '이제 곧 어린이집 차 오니까 빨리빨리 움직이자, 서두르자 옷 입고 빨리...' 와 같이 어린이집 입장에만 맞추어가며 서두르신다면 아이의 불안과 긴장은 더욱 커지게 될 것입니다. 이럴 땐 서두르지 않고 일찍 일어나게 한 뒤 차분하게 어린이집에 갈 준비를 하며 아이의 마음을 안정시켜 주신다면 아이의 불안감은 훨씬 더 낮아지게 될 것입니다.

송파 아동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

2. '엄마 없어도 잘할 수 있지?' 라는 약속과 함께 꼭 안아주세요

약속의 효과는 실로 큽니다. 성인들 뿐만 아닌 유아기 어린이들에게도 마찬가지이지요.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잘 보내기로 엄마와 약속을 했다면 아이는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려고 할 것입니다. 거기에 추가로 헤어지기 전 아이를 꼭 안아주신다면 아이는 심리적으로 크게 안정되어 어린이집에 갈때 때쓰고 우는 습관이 조금씩 줄어들게 되는 효과를 보실 수 있게 될 거예요.

3. 헤어지기 전 아이에게 엄마의 일정을 말해 주세요

아이가 어린이집 가기 전에 엄마의 일정을 아이에게 알려주시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예를 들어 '오후엔 ~한뒤 몇시에 데릴러 갈게, 선생님하고 예쁘게 기다려~ 약속!^^' 과 같은 것이 될 수 있겠죠. 엄마가 이렇게 구체적으로 알려 주시고 약속까지 하실 경우 아이는 엄마가 데리러 올 거란 믿음을 가지고 어린이집 생활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송파 아동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

4. 어린이집에 도착한 뒤 잠깐은 아이와 함께 있어 주세요

아이의 성격을 고친다고 아이를 데려다 주고 그냥 가시는 어머니들도 계십니다. 아이의 교육상 그러시는 것이니 나쁜 건 아니지만 갑자기 엄마가 사라질 경우 아이는 심한 불안감을 느껴 울음을 터트리게 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울음은 5분정도 되면 그치게 됨으로 크게 문제될 것은 없지만 문제는 언제든지 엄마가 갑자기 사라질 수 있다는 트라우마가 아이의 마음에 심어질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린이집에 도착해도 잠깐은 아이와 함께 있어 주시면서 아이가 어린이집에 들어가 친구들과 선생님과 함께 잘 보내는 것을 확인하신 후 돌아오셔도 절대 늦지 않답니다.^^

억지로 바꾸려 하면 아이의 증상은 더 심해지지만 조금씩 천천히 아이가 적응할 수 있게 잘 유도해 주신다면 아이는 어린이집에 가서도 예쁘고 씩씩하게 활동을 잘 하게 될 것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아이의 마음을 제대로 들여다 보고 부모님께서 도와주시는 것이지요^^ 언제든지 아이를 키우시며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거나, 아이의 행동과 증상에 대한 전문가의 상담이나 도움이 필요하실 경우 언제든지 부담없이 송파 아동심리상담센터 헬로스마일로 문의주세요. 궁금하신 점들을 친절하게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강동점 2층 | 서울 송파구 오금동 18-30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행복담은 의미있는 삶을 찾아가는 길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