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센텀시티역 아동심리상담센터 마이스토리입니다.


잠투정이 심한 우리 아이를 위한 "잠자기 싫어요" 라는 책을 소개 해드릴게요 :)



' 이제 그만 자자' 라고 하면 아이가 말똥말똥 두 눈을 빛내면서 

계속 책을 읽어 달라고 하거나 장난감을 만지작거립니다. 

달래고 어르면서 간신히 불을 끄고 이불을 덮어 주지만 아이는 계속 꼼지락거리지요. 

그러다가는 '엄마 목말라!' , '엄마 쉬마려워!'하면서 기어이 엄마의 몸을 일으키게 합니다. 


최근의 여러 과학적인 연구 결과들은 

유아들의 뇌와 성장 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말해 줍니다.

그러니 이래저래 늦도록 잠 못드는 아이를 보면 엄마는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지요 ㅠㅜ




아이들은 왜 이렇게 잠드는 것을 힘들어 할까요?

사실은 잠이 들면 엄마와 영영 헤어지는 것 같아서 그것이 싫기 때문이에요.

잠은 잠깐 동안의 이별이고 아침이면 또 다시 엄마를 만날 수 있다는 것을 

어린 아이들은 아직 잘 이해하지 못해요. 

아이의 이런 마음을 모르는 채 갑자기 불을 확 끄거나 윽박지르기보다 

더 좋은 방법은 "잠자는 의식"을 만들어 주는 거에요! 

엄마와 갑작스럽게 헤어지는 불안감을 엾애주는 것이죠! 

책 속의 또또의 엄마도 그랬어요.

또또가 잠자리에 들기 전에 잠옷을 갈아입게 하고, 이를 닦게 하고, 동화책도 읽어줘요~


책을 다 읽고 났는데도 잠을 쉬이 이루지 못하면

 '이제 그만 잘 시간'이라는 것을 알려줍니다. 

이때 방 안에 희미한 불빛을 살려놓거나 문을 살짝 열어놓는 것도 좋아요.

함께 방을 쓸 경우엔 어둠속에서 부드러운 말로 이런저런 이야기를 들려주거나 나지막한 소리로 단조로운 노래를 불러주는 것도 좋아요.

 온 몸을 부드럽게 살살 마사지 해주면서 긴장을 풀어준 것도 좋으며, 

따뜻한 우유를 한잔 먹여주는 것도 좋습니다.

매일 밤 이렇게 '잠자는 의식'을 정해놓고 지키면 

아이도 ' 이제 잠자야 할때' 라는 것을 알고 따르게 될것입니다^^ 


[센텀시티역 아동심리상담센터]


오늘 밤에는 아이의 눈으로 잠자기를 바라보면서 '잠자기 싫어요' 책을 읽어주세요^^



당신의 이야기가 시작되는 곳 "마이스토리"


전화: 051) 781.5412/5416

카카오톡: mystorybs




Posted by 행복담은 의미있는 삶을 찾아가는 길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당신만을 위한 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입니다.

 

금방 겨울이 올 것처럼,

바람이 차가워졌는데요~

벌써 10월 중순이 지나갑니다.

 

여름내도록 더워서 잠을 못자던 우리 아이가,

날씨가 선선해졌는데도 잠투정이 늘었어요ㅜ

 

그래서 또 찾아보았습니다^^

잠투정에 대해 공유할께요~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쉽게 잠들지 못하는 아이의 마음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고 합니다.

 

우선 돌 전의 아이들은 내일에 대한 인식이 없다고 해요.

학자들마다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적어도 3세는 되어야만 내일에 대한 인식이 생긴다고 합니다.

 

그렇기에 잠이 오면

감각이 둔해져서 엄마가 잘 보이지 않고

피부로 느껴지지도 않게 되면

아이는 엄마와 떨어지는 것이라고 인식되어

불안을 느끼게 된다고 합니다.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태어날 때부터 타고난 기질로 인해

잠투정도 있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그 이유는 너무도 많으며,

아이의 잠투정은 같은 원인에서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고 합니다.

 

그러니, 아이가 잠투정을 하면 매번 세심하게 원인을 파악하고

적절히 대처해야 한다고 합니다.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잠을 재우기 전에 먼저 안심을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해요^^

 

옛날에 할머니들이 어린 손자 손녀를 재울 때

나지막한 목소리로 자장가를 불러 주었던 것을 떠올려보세요~

 

화를 내거나 짜증 내지 않고

그저 등을 토닥이며 아이가 잠들기까지 여유있게 기다려주시곤 합니다.

 

그 모습을 떠올리며 엄마가 함께 있음을

충분히 느낄 수 있도록 안아주고 다독여주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유일한 세상이 엄마인 아이가

불안하지 않도록 충분히 여유있게

시간을 가져주는 것이 좋습니다.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아이를 재우는 엄마를 더욱 힘들게 하는 것은

꼭 엄마여야만 한다는 강박관념이라고 합니다.

 

아이의 잠투정을 조절하는 데 있어

제일 중요한 것은

아이를 달래는 엄마의 심리 상태라고 해요.

 

엄마가 힘에 부쳐 귀찮아하거나

화를 내면서 아이를 재우려고 하면,

 

아이가 엄마의 부정적인 감정을 느끼게 되면서

더욱 잠투정을 하게 된다고 합니다.

 

아이의 성장과 정서적 안정을 위해서라도

 

엄마가 힘이 들 때에는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합니다.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잠투정 줄이는 세 가지 방법

 

 

1. 아이의 수면 리듬을 체크하고 환경을 점검하기.

 

수면 장애의 원인 중 하나가

부모가 자신의 생활 리듬에 맞춰 아이에게

억지로 수면 습관을 들이는 것이라고 합니다.

 

최소한 백일 무렵까지는

아이의 수면 리듬에 맞춰 주어야 한다고 해요.

 

또, 아이의 잠이 방해받지 않도록

안정적인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고 합니다.

 

 

2. 잠들기 전에 항상 곁에 있기.

 

생후 7-8개월 무렵에는 엄마에 대한 애착이 매우 커진다고 하는데요~

 

때문에 잠으로 인해 엄마와 떨어진다는 사실에

매우 불안하다고 합니다.

 

이러한 증상은 36개월까지 지속된다고 하며,

이 시기에 잠들 때 엄마가 옆에 없으면

잠투정을 부쩍 많이 부릴 수 있다고 하니,

 

아이가 안심할 수 있도록

잠들고 깰 때는 엄마가 곁에 꼭 있어주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3. 적당하게 울리기.

 

아이가 울 때마다 무조건 젖병을 물리거나 놀아주는 것도 좋지 않으며

자는 습관을 들인다고 너무 오랫동안 아이를 울리는 것도 좋지 않다고 합니다.

 

아이는 대개 엄마가 옆에 없으면 불안함 때문에 운다고 하는데요~

이럴 때는 안아주고 보듬어 주면서

아이를 진정시키는 것이 먼저라고 합니다.

 

 

 

<출처 - 신의진의 아이심리백과 - 신의진 저. 갤리온>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아이의 잠투정은

엄마라면

누구나 한번쯤 겪는 고민인데요~

 

저의 포스팅이

작게나마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더 궁금하신 사항은 언제든지 센터로 문의 전화주세요♡

 

당신만을 위한 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 | 울산 마이스토리 4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행복담은 의미있는 삶을 찾아가는 길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