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당신만을 위한 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입니다.

 

태풍이 지나간지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

또 태풍 소식이 들리네요~

부디 이번에는 한반도는 피해가길 격하게 바랍니다.

 

오늘은 발달장애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아이를 키우다 보면 발달이 빠르면 빨라서,

늦으면 또 늦어서도 걱정인데요~

 

발달에 대해 조금 자세히 알아보고

그에 맞춰 걱정되는 부분이 생긴다면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해보며 이런 불안과 걱정을

떨쳐버리시길 바래요~

 

[울산심리치료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발달장애(deveropmental disabillity)

 

신체 및 정신이 해당하는 나이에 맞게 발달하지 않은 상태.

 

선천적으로 또는 발육 과정 중에 생긴

대뇌 손상으로 인해 지능 및 운동 발달 장애,

언어발달 장애, 시각, 청각 등의 특수 감각 기능 장애,

기타 학습장애 등이 발생한 상태.

 

[울산심리치료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발달은 성장에 따른 기능적 발전 과정을 말하는데

대게 일정하고 예측 가능한 양상으로 진행되는 역동적 과정이라 하며,

 

발달 장애란 어느 특정 질환 또는 장애를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하는 나이에 이루어져야 할 발달이 성취되지 않은 상태라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해당 연령의 정상 기대치보다 25% 정도

뒤져 있는 경우를 만한다고 해요.

 

전반적 발달 지연은

대운동, 미세운동, 인지, 언어, 사회성과 전체적 발달 지연 등으로 나뉜다고 합니다.

 

[울산심리치료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발달장애의 원인으로는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고 하며,

염색체 이상 등에 의한 선천성 대뇌 발달 이상이나

미숙아, 주산기 이상, 출생 후에 발생하는 각종 대사 이상,

감염, 출혈, 저산소증 등의 생물적인 요인이 있다고 합니다.

 

또한 부모의 관심이나 격리, 약물 중독, 산무의 음주 등

부모와 관련돼 여러가지 사회 경제적인 환경과도 관련이 있다고 해요.

 

발달 장애 진단은

발달 선별검사(developmental scrrning test)를 통해 진단을 한 후

조치를 취한다고 하는데요,

 

검사는 대상 연령에 따라 목적이 달라진다고 하며,

신생아 시기에는 신경학적인 문제, 영유아기에는 운동, 감각, 인지 부분의 문제,

학령 전기와 학령기에는 학습과 사회적 문제를 조기에 발견해 조취하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고 합니다.

 

[울산심리치료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연령별 발달 장애 증상 ◀◁

 

대운동 발달

100일 ~ 5개월 - 목을 가누지 못한다.

5개월 ~ 7개월 - 뒤집지 못한다.

7개월 ~ 10개월 - 붙잡고 서질 못한다.

10개월 ~ 15개월 - 걷지 못한다.

15개월 ~ 만 2세 - 계단을 오르거나 내려가지 못한다.

만 2세 ~ 만 3세 - 한 발로 잠시도 서 있질 못한다.

만 3세 ~ 만 4세 - 한 발 뛰기를 못한다.

 

미세 운동 발달

4개월 - 주먹을 꽉 잡고 펴지 못한다.

5개월 - 장난감을 움켜쥐지 못한다.

7개월 - 물건을 한 손에 쥐지 못한다.

12개월 - 엄지와 검지로 작은 물건을 잡지 못한다.

18개월 - 양말이나 장갑을 혼자 못 벗는다.

24개월 - 5개의 블록을 쌓지 못한다.

만 3세 - 원을 보고 그리지 못한다.

만 4세 - 십자가와 사각형을 보고 그리지 못한다.

 

언어 발달

언어 발달은 개인차가 많아서 정상적으로 늦는 것인지

판단이 어려울 수 있다고 하는데요,

언어발달이 지능 발달과 밀접한 과계가 있다 보니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18개월이 되어도 말보다는 몸짓으로 의사 표현을 하거나,

만 2세에도 간단한 두 단어 문장을 만들지 못하거나

만 3세가 되어도 의사 표시를 위한 문장을 못할 떄는

언어 발달의 이상을 의심해야 한다고 합니다.

 

사회심리 발달

3개월 - 주위의 자극에 반응하여 미소를 짓지 않는다.

8개월 - 유쾌한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웃지 않는다.

12개월 - 달래기가 어렵고 비협조적이다.

24개월 - 아무 이유없이 치고, 물고, 소리를 잘 지른다.

만 3 ~ 5세 다른 아이와 어울리지 못한다.

 

[울산심리치료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발달 장애의 치료는

원인 질환에 따라 근본적인 치료는 다를 수 있다고 해요.

 

치료의 궁극적인 목표는

소아의 잠재력을 최대화하고 이차적인 합병증을 최소화하여

그냥 한 독립적인 생활을 하게 함으로써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라고 합니다.

 

발달 장애의 예방법으로는

임신 전에 전염성 질환이나 내분비 질환이 있는지 검진하고,

앞서 언급했듯이, 음주와 흡연, 약물 오남용을 중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해요~

 

또한, 가족력이 있는 경우 산전 진단이 가능한 질환이라면 할 수 있는

모든 검사 및 치료 등이 꼭 필요하다고 합니다.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 두산백과/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

 

[울산심리치료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오늘은 장마라서 그런지, 하루 종일 비가 그치지 않네요~

습한 날씨로 인해, 안팍으로 기온차가 심하니 가벼운 가디건은 하나 꼭 챙기세요^^

 

저희 울산 마이스토리는

언제나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당신만을 위한 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 | 울산 마이스토리 4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행복담은 의미있는 삶을 찾아가는 길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당신만을 위한 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입니다.

 

봄비가 추적추적 내리면서

기온이 조금 떨어졌어요~

 

그래도 이번 봄비와 함께

꽃샘추위도 지나갈 것 같아요~

 

오늘은 저번주 노모포비아, 즉 핸드폰 중독에 이어,

비디오 증후군에 대해 알아보려고 하는데요~

 

아이들이 핸드폰에 집착하는 이유는

폰 자체에 대한 집착보다는

미디어에 대한 집착이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무심코 보여주는 비디오 영상 매체가

아이에게 어떠한 영향을 미치게 될 지 알아보도록 해요^^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비디오 증후군

 

유아기에 영상물에 습관적으로 노출돼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수용하고

지나친 시각적 자극을 받아 나타나는 유사 자폐증으로

언어 장애가 생기거나 사회성이 극도로 떨어지는 등의 증세를 보임.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아이가 영유아 때 텔레비전이나 그 이외의 영상물을

혼자서 보는 것이 엄청나게 위험한 일이라는 사실을 알고 계시나요?

 

물론 잠깐의 시간 동안 필요에 의해서

미디어를 노출할 수는 있지만

장시간, 아이를 방치하는 경우는

여러 가지 위험군이 따른다는 말인데요~

 

하루 3시간 이상 미디어에 노출된 아이의 경우

읽기와 쓰기 등의 능력이 떨어진다고 하며,

일방적인 매체에 꾸준히 길들여진 아이들은

생각하는 것을 싫어하게 된다고 합니다.

 

오로지 눈과 귀로 보고 듣는 것만 좋아하게 돼서

머리를 굴려서 생각하고, 말로 표현하는 것을 싫어하게 되면서

언어 발달에도 문제가 생긴다고 해요ㅜ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한글이나 영어 등

학습적인 부분으로도

미디어를 찾는 부모들이 많은데요~

 

언어 발달은 그 상황에 맞는 말을

다른 사람과의 의사소통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며,

수동적으로 보고 듣기만 해서는

제대로 된 언어를 배울 수 없다고 합니다.

 

특히 두뇌가 빠른 성장을 보이는

3세 이하 아이들에게는

미디어 매체 자체가 학습 장애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해요.

 

아이의 뇌 발달에 영향을 주기 때문인데요~

2세 이하의 아이에게는 절대 보여주지 말라고 합니다.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미디어 자체는

편하게 앉아서 화려한 자극을 받는 것이다 보니

중독성이 높은 것도 커다란 문제인데요~

 

이런 중독성으로 비디오 증후군이 나타나면

소아 비만에 대한 위험성도 간과하긴 어려운 문제입니다.

 

어른의 비만은 세포의 크기가 늘어나는 것이지만

아이의 비만은 세포 수가 늘어나는 것이어서

한번 비만이 되면 회복하기가 무척 어렵다고 합니다ㅜ

 

미디어 영상을 접할 때

부모가 옆에서 함께 시청해주고,

스토리가 있는 것을 선정해서 보여주는 것이 낫다고 하는데요~

이는 아이가 전체 줄거리를 생각하며 보기 때문에

위험성을 조금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미국 소아과 학회가 제시한

'올바른 미디어 시청 요령'

 

 

시간을 정하기.

텔레비전, 게임, 비디오 등

모든 시간을 합쳐서 2시간이 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해요.

 

가정에서 미디어의 영향력 줄이기.

거실 가구를 텔레비전 중심으로 배치하지 않도록 하라고 합니다.

 

시청 계획 미리 세우기.

텔레비전 편성표를 미리보고

보고 싶은 프로그램이 할 때만 텔레비전을 켜주세요.

 

텔레비전 시청을 상이나 벌로 이용하지 않도록 하기.

착한 일을 했을 때, 미디어 매체를 보여주겠다고 약속을 하면

아이는 텔레비전을 소중한 물건으로 인식하게 된다고 합니다.

 

대안을 마련하기.

미디어 시청 외에

아이가 재미있게 할 수 있는 것들을 함께 해주세요.

 

부모가 모범을 모이기.

부모가 먼저 미디어를 멀리하면

아이는 자연스럽게 미디어에서 멀어진다고 해요.

 

 

 

 

[울산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미디어는 아이들을 건강하게 키우고

교육을 잘 시키기 위해 만들어졌다기보다는

어른들을 위해 만들어진 매체입니다.

 

엄마의 노력으로 더 큰 세상을

우리 아이에게 보여주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참고 - 신의진의 아이심리백과 - 신의진 저/갤리온>

 

 

저희 울산 마이스토리는

언제나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당신만을 위한 심리상담센터, 울산 마이스토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 | 울산 마이스토리 4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행복담은 의미있는 삶을 찾아가는 길 마이스토리 심리상담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